61. “정의당의 다른 이름은 비정규직 정당입니다”
    : 정의당 3차 정기당대회, 정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밝히다.




“나에게 말해줘. 사실을 말해줘. 정말 네 마음을 말해줘. 날 사랑하는지, 얼마 만큼인지, 정말 네 마음을 보여줘~” 국내 인기 힙합그룹 노래 ‘말해줘’를 천호선 당대표와 심상정 원내대표가 입을 맞춰 춤과 랩을 구사하며 함께 불렀다. 버선 뒤집듯 정의당의 마음을 국민에게 전하고 싶은 간절한 의지를 젊은 노래에 실어 무대와 객석을 오가며 노래하자 참석자들은 열광했다.

 

2015년 3월 22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정의당 3차 정기당대회가 열렸다. 무대의 배경의 “정의당의 다른 이름은 비정규직 정당입니다”라는 슬로건은 정의당이 무엇을 하고자 하는지 한마디로 설명하고 있었다. 정의당의 정체성을 ‘비정규직 정당’으로 분명하게 내세운 것이다. 천호선 대표는 대회사를 통해 “일하는 사람들 중 그 누구보다 가장 고통 받는 이들, 비정규직을 가장 먼저 대변”하는 정당으로 국민 속으로 나아가 민생정치를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당대회에는 <신강령>과 <특별결의문> 채택이 주요 안건으로 올라와 있었다. 통합진보당의 분당세력이며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정당이라는 비아냥과 우려를 뒤로 하고 현대적인 정당 만들기에 박차를 가해 온 천호선 대표는 당의 이정표인 신강령을 제출하며 “오늘로써 진보정치의 1차 혁신을 완료했다”고 선언했다. 교조화된 이념을 넘어 현실주의 진보정치의 길을 개척해 왔으며, 운동권 은어를 일소하고 국민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는 개방적이고 진취적인 당 문화를 정착시켰고, 공조직을 중심으로 한 의사결정과 숙의 민주주의의 모범이 되고 있는 전국위원회, 그리고 당 대표가 직접 당원과 일상적으로 소통하는 팟캐스트 방송 ‘브리핑’, 통합적인 당 운영과 책임정치의 단일지도체제를 안착시켰다는 자부심에 넘치는 선언이었다.

 

<신강령>은 시대에 맞는 현실주의 진보정치와 국민에게 책임지고 국민에게 선택받는 민주주의 진보정치, 그리고 민생우선 진보정치를 표방하고 있으며 정당 사상 최초로 생애강령을 도입했다. 생애강령은 태아에서 존엄한 죽음에 이르기까지 국민의 권리와 국가의 역할을 규정한 것이었다. 대의원들은 만장일치로 신강령을 채택했다. 이어진 <특별결의문> ‘대한민국 정치 대전환을 위한 정의당의 도전’에는 2016년 원내교섭단체 확보, 2017년 정권교체 선언이 담겼고, 이를 위해 비정규직 정당, 선거제도의 전면 개혁, 진보 재편을 3대 과제로 선정했다.

 

당대회는 오후 2시부터 시작해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본대회로 이어졌음에도 날이 어두워지기 전인 6시에 모두 끝이 났다. 서로를 설득하고 때로는 설득당하는 ‘숙의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당대회였기에 토론도 훨씬 효율적으로 진행된 것이다. 정의당은 분명히 과거 진보정당과 달라져 있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정의당부설정책연구소 미래시계

33. ‘노유진의 정치카페’ 개업
팟캐스트 방송 1위, 국민들에게 정치교양을 대규모로 진행하는 정당이 정의당






2014년 5월 22일 정의당 유튜브 공식채널에 팟캐스트 ‘진중권, 노회찬, 유시민의 정치다방’ 예고편 홍보영상이 올라왔다. “대선 전에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 되면 사람들이 엄청 죽고, 감옥 가고, 호가호위하는 환관정치가 될 것이다.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돼서 잘 할 수 있는 것은 의전 하나밖에 없다’고 그렇게 말씀 드렸는데 불행하게도 그렇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는 유시민 전 장관의 발언에 네티즌의 반응은 뜨거웠다. 


“정치다방,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유시민 정치다방, 맞는 말도 잘하지만 막말도 있는 듯”, “유시민 족집게네, 돗자리 깔아라”, “속이 후련하다”, “유시민의 정치다방, 나도 들어봐야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 방송을 단박에 팟캐스트 1위로 밀어올렸다. 유시민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까지 갑론을박을 벌였다. 신문에서는 “유시민의 예언이냐? 유시민의 저주냐?”고 제목을 뽑기도 했다.


E.H.카가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비관적인 미래 예언은 예언이 실현되기를 바라서가 아니라 예언이 빗나가기를 바라서라고 했다. 이것이 진실이다. 유시민의 예언대로 세월호 참사와 같이 사람이 죽고 청와대에서는 정윤회 게이트 의혹, 십상시의 국정농단 같은 환관정치가 횡행했다. 그리고 박대통령이 의전 말고 잘한 게 뭐가 있는가? 유시민의 예언이라고 했는데 박근혜 대통령의 이전 정치인으로서의 행적을 보면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것이었다. 한나라당을 대표하면서 ‘수첩공주’니 ‘유신공주’라고 풍자의 대상이 되어온 전력을 환기해보면 알 수가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런 것을 ‘사회학적 상상력’이라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렇게까지 망가지길 기대해서가 아니라 대선 후보 당시 내걸었던 ‘복지국가’와 ‘경제민주화’의 약속을 제대로 이행해 주기를 기대하며 정권에 대한 비판과 감시를 하는 것이다.


‘진중권, 노회찬, 유시민의 정치다방’은 이후 ‘노/유/진의 정치카페’로 이름을 바꿔 한국 사회의 정치,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 걸쳐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예측하며 ‘공부가 되는 팟캐스트’를 만들고 있다. ‘노유진의 정치까페’는 매주 새로운 에피소드가 업로드 되는 족족 팟캐스트 방송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정의당부설정책연구소 미래시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