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03 [진보정의연구소 칼럼]저렴한 가격이 최선인가?
연구소 칼럼2015.03.03 12:21

 

 

 

 

 

 

 

 

전승우(진보정의연구소 부소장, 동국대 경영학부 교수)

 

 

최근 대형마트가 많은 지역일수록 장바구니 물가가 저렴하다는 연구 결과를 뉴스를 통해 접했다. 한 경제연구원은 2011년에서 2014년까지 서울시 25개 구를 대상으로 생필품의 소비자 가격을 조사하여 대형마트가 가장 많이 입점한 중랑구와 강서구의 생필품 물가가 가장 저렴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소의 한 연구위원은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대형마트가 경쟁을 촉발시켜 소비자 가격을 낮추었다면서, 현재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시간과 출점 규제를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필자는 이 연구 결과의 타당성을 문제 삼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대신 저렴한 제품 가격이 소비자가 추구해야 할 최선인가에 대해 묻고 싶다. 최근 우리 사회에는 같은 성능과 품질이면 싼 것을 사야한다는 것을 철칙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소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라는 신조어가 이 현상을 잘 보여준다. 물론 이것이 대한민국 사회에만 국한된 현상은 분명 아닐 것이다. 인간을 호모이코노미구스, 즉 합리성에 근거하여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는 사람으로 규정하듯이, 가성비를 추구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일 수 있다. 필자 역시 똑 같은 제품을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라도 더 비싸게 구입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드리지는 않는다. 고백하건데, 좀 더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고자 집앞 슈퍼를 외면하고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구매한 것에 큰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만약 친한 사람에게 같은 제품을 더 비싸게 구입했다면, 그 사람을 이해하기는커녕 화를 더 낼 것임이 분명하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가성비’만 추구한다면 어떻게 될까? 우선 마케터 측면에서 보면, 시장에서는 거대한 자본으로 규모의 경제를 무기로 원가를 낮출 수 있는 몇 몇 마케터들만 살아남을 것이다. 우리가 분명히 명심해야할 것은 이들이 언제까지나 저렴하게 제품을 판매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시장에 경쟁자가 모두 사라지고 소수만이 시장에 남게 되면, 이들은 더 이상 경쟁하지 않고 담합을 통해 자신의 입맛에 맞는 품목만 원하는 가격에 판매할 것이다. 이것이 자본주의 국가들이 독과점을 강력히 규제하는 이유이다.

 

소비자 측면에서 보면 물가의 하락이 임금의 하락으로 연결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자본주의 경제에서 노동자들의 임금은 생계 유지비와 깊은 관계를 가진다. 기술 혁신이 가격 하락을 주도하는데 기술 혁신이 꼭 제품 품질의 향상을 가져오는 것은 아니다. 음식의 경우를 보면 이것을 잘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유전자 조작으로 곡물의 수확량이 늘어 가격은 내려갔지만, 그것의 안전성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과거에는 천연균을 배양하여 빵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스트의 발명으로 빵 제작이 쉬워 졌지만, 빵의 질이 향상된 것은 아니다. 음식의 경우만 본다면, 기술 혁신으로 음식 가격이 저렴해졌지만, 노동자 임금은 이 저렴한 음식에 맞춰지게 되서 과거 보다 나쁜 품질의 음식을 소비할 수밖에 없다. 이제 서민들이 유기농 농산물이나 천연균 빵을 자유롭게 소비하기에는 가격이 만만치 않게 비싸졌다. 아니 노동자의 임금이 그 가격에 따라 갈 수 없다는 것이 보다 정확한 표현일 수 있다. 

 

가성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가치를 제품이나 서비스에 담다보면 가격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 만약 한 커피 전문점이 시간제 노동자에게 시급을 최저임금 이상으로 지급한다면, 그렇지 않은 곳보다 가격을 저렴하게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그 커피 전문점에서 공정무역 커피 원두만 사용한다면 이 또한 가격 향상의 요인이 된다. 비싼 가격 자체가 문제가 될 수는 없다. 그 가격이 어떤 가치를 대변하는가를 문제 삼아야 한다. “시골 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에서 이를 잘 나타내는 구절을 소개하고 글을 마치고자 한다. 

 

 “돈에는 미래를 선택하는 투표권으로서의 힘이 있다. 몇 년에 한 번 하는 선거의 한 표보다 매일 쓰는 돈이 현실을 움직이는 데 강력한 힘이 될 수 있다. 예를 들면 믿을 수 있는 물건을 만들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정당하게 비싼 값을 지불하는 것이다. 이윤을 남기려는 사람들이 아니라 환경을 조성하고 흙을 만드는 사람에게 돈을 쓰는 방법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정의당부설정책연구소 미래시계

티스토리 툴바